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05-04 09:22

  • 뉴스 > 강릉시정 뉴스

강릉시, 외국인근로자 코로나19 백신접종 행정력 집중

오는 17일까지 미등록 외국인도 불이익 없이 접종가능

기사입력 2021-09-14 23:37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강원 강릉시(시장 김한근)는 외국인 근로자가 속한 사업장과 생활시설 등에서 코로나19 감염사례가 급증하고 있어 관내 체류 외국인 대상 예방접종에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외국인 근로자들은 집단생활로 감염에 취약할 뿐 아니라 언어적인 문제로 내국인에 비해 코로나19 접종사전예약, 일정 등 구체적인 예방접종 관련정보를 인지하는데 한계가 있다.

 

특히 미등록 외국인의 경우 상당수가 예방접종으로 인한 신분노출에 따른 단속 및 강제퇴거 등의 불이익을 우려하여 예방접종을 기피하고 있다.

 

이에 강릉시는 외국인 대상 예방접종 안내문(13개 언어) 및 홍보물을 제작하여 계절근로자 일자리를 알선하는 직업소개사업소를 중심으로 배포하고 백신접종을 독려하고 있다.

 

엄금문 일자리경제과장은 지역에 거주하는 외국인들을 대상으로 백신접종 편의성과 접근성을 개선하고 접종에 대한 적극적인 홍보를 통하여 외국인발 코로나 확산을 막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불법체류 여부와 상관없이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하고 있으며, 접종을 희망하는 외국인은 오는17일까지 여권을 소지하고 보건소를 방문하면 예약 할 수 있고 사업주의 대리신청도 가능하다.

 


 

김광수 기자 (gninews@gmail.com)

댓글0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