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05-04 09:22

  • 뉴스 > 강릉시정 뉴스

강릉시, '정동-심곡항 어촌뉴딜300사업' 본격 착수

낙후된 어항을 선진국형 어촌·어항으로 재창조하고, 어촌경제 및 해양관광 활성화를

기사입력 2021-09-12 22:44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강릉시는'정동-심곡항 어촌뉴딜 300사업'에 대하여 모든 행정절차를 완료하고 사업 시공사가 선정됨에 따라 이번달부터 본격 공사를 시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본 사업은 국·도비 80%가 지원되는 총사업비 145(국비 101, 도비 13, 시비 31)을 투자해 낙후된 어항을 선진국형 어촌·어항으로 재창조하고, 어촌경제 및 해양관광 활성화를 통해 어촌주민의 삶의 제고를 위하여 추진하는 사업이다.

 

정동-심곡항 어촌뉴딜 300사업1차분 사업은 해안단구길 외 4개소 시설공사에 대하여 88억을 투자하여 해안단구길 조성, 해안보행로 조성, 물량장 개축, 다목적 광장 조성, 방파제 미관개선 등 내년 4월 목표로 마무리할 계획이며, 2차분 공사는 내년 12월까지 토목 및 건축공사 15개소 등 잔여사업에 대해 마무리할 계획이다.

 

또한 2022년도소돌~오리진항 어촌뉴딜 300사업은 지난 831일 해양수산부 기본계획 심의를 거쳐 기본계획 승인을 받으면서 내년 3월까지 해양수산부 협의를 거쳐 실시설계를 마무리할 계획이며, 협의 완료 후 공사를 착공하여 2023년까지 모든 사업을 준공할 계획이다.

 

임원익 해양수산과장은 이번에 조성하는 해안단구길은 신체미약자 등 모든 사람이 방문할 수 있도록 설계되었으며 정동~심곡 하나의 권역으로서 특색있는 관광시설도입 및 해돋이 명소와 레저·휴식공간의 전국적인 관광지로 재도약 할 계기가 되어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김광수 기자 (gninews@gmail.com)

댓글0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