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05-04 09:22

  • 뉴스 > 강릉시정 뉴스

강릉시, 코로나19 취약지구 집중단속 실시

유흥시설 밀집지역 내 다중이용시설 및 공원 등 대상

기사입력 2021-08-01 08:45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강릉시는 최근 코로나19 확진자 급증에 따라 관내 유흥시설 밀집 지역 내 다중이용시설, 공원 등 취약지역을 88일까지 집중단속한다고 30일 밝혔다.
 

 

시는 강릉경찰서와 함께 합동 점검반을 꾸려 관내 유흥시설 밀집지역인 교통택지, 구 터미널, 옥천동, 포남동 일대를 중심으로 유흥단란주점, 클럽, 감성주점, 헌팅포차, 노래연습장 등 방역수칙 준수 여부를 집중 단속한다.

 

읍면동에서는 관내 자생 단체들과 함께 이면도로에 있는 골목식당과 공원 내 방역수칙 위반사항 등을 점검하고 있다.

 

특히, 편의점 앞 취식행위에 대한 민원이 다수 접수돼 야간 집중점검을 실시할 계획이다.

 

근무자는 타임스탬프 어플을 이용해 방역수칙 위반현장을 촬영하고 해당 업종 단속반 부서와 긴밀히 협의해 점검한다.

 

점검반은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에 따른 인원, 오후 10시 이후 영업여부, 야외 취식행위 등을 주로 점검한다. 방역수칙 미준수로 적발되는 경우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관리자 300만 원 이하, 이용자 10만 원이하 과태료가 부과된다.

 

김한근 강릉시장은 "최근 확진자들이 방역 취약지역에서 다수 발생해 다음 주까지는 모든 행정력을 동원해 집중 단속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김광수 기자 (gninews@gmail.com)

댓글0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