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07-06 10:12

  • 이슈 > 인물

'4선 성공' 권성동 무소속으로 생환

미래통합당 돌아가 원내대표 도전하겠다!

기사입력 2020-04-16 12:46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강원 강릉에서 당선된 권성동 후보가 "미래통합당으로 돌아가 야당 원내대표에 도전하겠다"고 밝혔다.


 


 

권 당선인은 16일 당선이 확실시되자 "어렵고 지난한 과정이었다"며 이같은 내용의 당선소감을 발표했다.

 

권 당선인은 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가 공천을 배제하자 탈당해 무소속으로 출마해 당선됐다.

 

당시 김형오 통합당 공관위원장은 공관위는 "시대의 강을 건너려고 하면 밟고 지나가야 할 다리가 필요하다. (권 의원이) 그 다리 역할을 해주길 바란다"고 설명했다.

 

사실상 권 당선인이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정국에서 탄핵소추위원장을 맡은 상징성 때문에 공천에서 배제한 것이다.

 

권 당선인은 "무소속으로 출마해 성공할 수 있을까 의구심이 있었지만 성원해 주셔서 큰 표차이는 아니지만 승리했다. 보수표가 분산돼 어려운 싸움이었다"고 평가했다.

 

강원 강릉에는 최명희 전 강릉시장도 통합당을 탈당해 무소속으로 출마했고 통합당은 홍윤식 전 행정자치부 장관을 공천해 보수후보만 3명이 출마했다.

 

권 당선인은 "당의 잘못된 공천에 대해 아쉽다. 저는 당으로 돌아가 야당 원내대표에 도전하겠다"고 밝혔다.




 

김광수 기자 (gninews@gmail.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