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07-06 10:12

  • 뉴스 > 강릉시정 뉴스

강릉시, 최대 100만원 재난기본소득 추진

기프트 카드 형태로 3개월간 사용가능, 이르면 다음달 시작

기사입력 2020-03-20 09:15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강릉시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영세 소상공인 등을 돕기 위한 재난기본소득 지원을 추진한다.


 


 

김한근 강릉시장은 19일 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지방채 530억원을 발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한근 강릉시장은 극심한 경영난에 처한 영세소상공인 17,000곳과 중위소득 100% 이하, 15세 이상 주민 25,000여명, 저소득층 16,000여명에게 1인당 80~100만원씩의 재난기본소득(긴급생활안정자금)을 지급하겠다고 강조했다.

 

지급 방식은 시중은행 기프트카드 형태로 지급, 다음달부터 6월까지 3개월간 한시적으로 사용토록 할 계획이라는 게 김한근 강릉시장의 설명이다.

 

김한근 강릉시장은 강릉은 제조업 기반이 취약하고 전체 경제활동 인구의 80%이상이 음식점, 커피숍 등 서비스업종에 종사하는 소상공인들로 직격탄을 맞고 있다. 23일 열리는 시의회 본회의에 관련 안건을 제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광수 기자 (gninews@gmail.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