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01-17 14:03

  • 오피니언 > 좋은 글

오늘은 어린이날 우리들 세상“우리도 마음껏 뛰어놀고 싶어요”

기사입력 2011-05-02 13:53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가정의 달5월의 또 다른 이름이다. 5월이가정의 달이라 불리는 이유는 어린이날, 어버이날, 성년의 날, 부부의 날 등 각종 기념일이 몰려있기 때문이다.

바쁜 일상에 지쳐 가정을 소홀히 했던 사람들도 가족의 소중함을 다시 생각하는 달인 것이다. 이 많은 기념일 중 단연 돋보이는 날은 각종 축제와 행사가 다양한 어린이 날이다.
오월은 푸르구나~ 우리들은 자란다. 오늘은 어린이날 우리들 세상윤석중 작사, 윤극영 작곡의 어린이날 노래처럼 5월의 으뜸은 어린이날이다. 55일 어린이날은 어린이의 인격을 소중히 여기고, 어린이의 행복을 위해 방정환 선생님이 제정한 기념일이다.
하지만 마음껏 뛰어 놀며 순수하고 건강하게 자라야 할 어린이들의 20115월은 그다지 맑음은 아니다.

 
 
20년 전 어린이들은
 
어린이날을 전후한 며칠은 말 그대로 어린이들 세상이었다. 학교에서는 체육대회를 열었고, 교실 책상 위에는 과자와 학용품이 한 아름 쌓여 있었다. 어린이날이 되면 부모님 손을 잡고 놀이동산, 롤러스케이트장 등 특별한 날이 아니면 자주 가기 힘들었던 곳으로 나들이를 가기도 했다.
꼭 어린이날이 아니더라도 그 무렵의 어린이들에게는 매일 매일이 천국이었다. 학교를 마치면 운동장에서 신나게 놀기도 하고, 더 재미있는 놀이를 찾아 산으로 들로 쏘다녔다. 친구, 언니, 오빠, , 누나, 동생을 가리지 않고 모두가 한 데 어울려서 노는 일에 목숨을 걸던 시절.
그때는 컴퓨터나, 게임기 같은 놀이기구가 흔하지 않았다. 대신에 술래잡기,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말뚝박기, 비석치기, 고무줄놀이, 얼음땡 등 별 다른 도구가 없어도 몸으로 부딪치며 함께 뛰고 웃고 즐길 수 있는 다양한 놀이가 있었다. 지루할 틈도 없이, 시간가는 줄도 모르고 놀다가 저녁 먹으라는 엄마의 부름을 듣고서야 아이들은 아쉬운 마음으로 발길을 돌렸다. 공부보다도 건강이 제일이라는 말이 만고불변의 진리였던 시절이었다.
 

 
 


 
요즘 어린이들은
 
요즘 어린이들의 생활은 아주 바쁘다. 시대가 변함에 따라 어린이들의 놀이문화도 변했다. 어린이들이 집으로 돌아와 가장 먼저 하는 일은 컴퓨터를 켜는 것이다. 핵가족화와 맞벌이 가정이 늘어난 탓에 집에 혼자 있는 시간이 많기 때문이다.
놀이터에서 친구들과 뛰어 노는 어린이들? 흔치않다. 학교를 마치면 영어, 수학, 피아노, 미술, 태권도 등 기본 2개 이상의 학원으로 다시 발걸음을 옮기는 어린이들의 뒷모습은 마치 회사생활에 찌든 40대 아저씨들의 어깨와 흡사하다. 그런 어린이들이 선택한 휴식은 활동적으로 뛰어 노는 것이 아니라 집에서 편안하게 컴퓨터오락을 하며 시간을 보내는 것이다.
놀 거리, 즐길 거리, 먹을거리 같은 것이 풍성해지고, 다양한 체험학습이 생겨났지만 단순히 어린이들의 놀이가 아닌 학습의 연장이 되고 있다는 점에서 어린이들에게는 적지 않은 부담이 되고 있는 것이다.
 
돌아보면 어른들에게도 순수한 눈망울로 세상을 보고, 아무런 근심·걱정 없이 즐겁게 뛰어놀던 어린 시절이 있었다. 55일은 어린이날이다. 1년에 하루쯤, 어린이에게 어린이다울 수 있는 시간을 허락해 주는 것은 어떨까. 공부에서, 경쟁에서 벗어나 마음껏 뛰어놀게 해 주자. 어린이날의 즐거움이 어린이들에게는 평생 잊히지 않는 추억이 될 것이다.

 
어린이날 행사
어린이날 큰잔치( ~들아 놀자..)
- 일시 : 55() 10: 00 ~ 15:00
- 장소 : 강릉종합경기장 야외광장 일원
전국 주니어 로봇 올림픽 개최
- 일시 : 55() 09:00 ~ 17:00
- 장소 : 강릉실내체육관
 
독도경비함정 헬기 공개 행사
- 일시 : 55() 10:00 ~ 16:00
- 장소 : 묵호항 울릉여객터미널 옆
 
하이원리조트 어린이날 특선 뷔페
- 일시 : 55() 12:00 ~ 15:00
- 참여자격 : 대인:40,000/소인:20,000
- 장소 : 강원랜드호텔 대연회장
 

 
 
 

김은정 기자 (wawonews@gmail.com)

댓글1

스팸방지코드
0/500
  • kiki
    2011- 05- 03 삭제

    올해도 종합경기장으로 고고...